admin write
blogblogblogbloglocation loglocation logtag listtag listguest bookguest book
rss feed

저희 한 클라이언트를 방문하는 길입니다.
이 기업은 역사가 오래되다 보니, 조금 오래 전에 만들어진 공단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처음에 방문하던 날, 참으로 놀랐는데, 그건 좁은 길 때문이었습니다.
도로는 모두 양방향이었는데, 길은 한대가 겨우 지나 갈 수 있는 폭이었기 때문이죠.
게다가 그 수많은 골목길들은 거미줄 같이 연결되어 있었죠.

'이런, 이 길로 가다가 반대편에서 차가 오면 어떡하지?'

아니나 다를까,
좁은 길을 들어서자 마자 반대편에서 파란 1톤 트럭이 저를 발견하고 멈춥니다.
'이거 어떻게 해야 되지?' 하며 머뭇거리고 있는데,
트럭 기사 아저씨께서 순식간에 후진을 하시더니 다음 골목길까지 차를 빼주셨습니다.
너무나 순식간에 일어난 일에 어리둥절하며, 감사의 인사도 못하고 앞으로 차를 진행시켰죠.
백미러를 보니, 트럭 아저씨는 빠른 속도로 골목길을 빠져 나가고 계십니다.

그렇게 300여 미터를 가는 동안, 3대의 차와 마주치게 되었지만
모두 순식간에 길을 비켜 주셔서 걱정했던 것과는 달리
아주 쉽게 그 좁은 길을 빠져 나와 목적지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그 다음에 또 그 곳을 방문했을 때도 똑같은 경험을 했습니다.
마주친 모든 분들이 먼저 길을 비켜 주셨죠.
제가 비켜주는 것이 예의인 것 같은 경우에도 말이죠.
아마도 저의 행동이 느려서 그러셨을 겁니다.

그렇게 몇 번의 방문이 이어지다 보니, 이제 저도 익숙해 집니다.
처음으로 제가 먼저 비켜드리는 일도 생기게 되었죠.
마치 이 골목길 커뮤니티 멤버가 된 기분이 듭니다.


지금도 이 골목길은 참 독특한 느낌으로 남아있습니다.

도로가 매우 열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길이 막히는 경우는 거의 없었죠.
그건 골목길 멤버들이 먼저 양보하며 문제를 해결하고 있었기 때문이었고요.
참으로 열악한 하드웨어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그걸 운영하는 분들에 의해서 이렇게 좋아질 수도 있구나 하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분 들을 지켜보고 있으면,
'누가 비켜주나'는 중요하지 않은 듯싶었습니다.
'어떻게 하면 우리가 빨리 지나갈 수 있는가'가 중요할 뿐이었죠.


이런 일들은 소프트웨어 협업을 하면서도 수없이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서로 협력해야 하는 접점은 마치 골목길 같은 느낌이죠.
설계를 하거나 문제가 발생했을 때, 누군가는 양보를 해야 됩니다.
어느 한쪽에서 수정하지 않으면 우리는 더 이상 앞으로 나아갈 수 없으니까요.

이 때 팀의 문화가 참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 같습니다.

어떤 팀에서는 '누가' 수정하느냐가 중요한 이슈가 되죠.
'이번엔 내가 고쳤으니 다음에는 그쪽이 고치세요.'
'우리 쪽은 이런 이유 때문에 수정이 불가능합니다. 그쪽이 수정을 해야 해요.'
'왜 맨날 우리가 고쳐야 하죠?'
경험상 이런 자존심 싸움은 마음을 상하게 만들고,
소프트웨어를 정치적으로 만들어 버리곤 합니다.
엔지니어로서는 별로 재미 없는 상황이죠.

한편, 어떤 팀에선 어떻게 하면 '올바르게 혹은 효율적으로' 고칠 수 있는가가 관심사이죠.
'누가' 고치는가는 그다지 중요하지 않습니다.
어떤 방법이 올바르고 효율적인가에 대해서
서로의 의견을 듣고, 이야기 하면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참으로 흥미진진한 일입니다.

올바르고, 효율적인 것이 이기는 환경,
바로 엔지니어가 신나게 일할 수 있는 문화인 것 같습니다.


아마도 이런 이유로,
그 골목길 커뮤니티가 아직까지도 좋은 인상으로 남아 있는 것 같아요.
또 한번 찾아 가야겠습니다. 하하.



원문 : http://jamestic.egloos.com/1905048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